•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즐겨찾기회사소개지역방송회사소개위약금조회

제목

힐링의 명소! 대전현충원 둘레길을 가다!

기자박경범 시민

등록일시2018-07-12 18:19:10

조회수4,531

정치/행정

■ CMB 대전방송 뉴스

 

<아나운서>
우리 고장 대전에는 자랑스러운 국립대전현충원이 위치해 있어서 나라사랑하는 마음과 국가유공자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직접 전할 수가 있습니다. 비단 묘소를 방문하기 위해서가 아니더라도 가족들과 함께 트레킹을 목적으로 방문할수 있는 둘레길이 있다고 해서 박경범 시민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 박경범 시민기자 / 은행원

국립대전현충원의 보훈둘레길, 보훈둘레길은 현충원 전체를 둘러싸듯 코스가 만들어져 모두 7개 구간으로 일명 무지개길이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무지개의 첫 번째 색깔은 빨강색이지요. 그래서 이곳 둘레길의 첫 번째 구간도 빨간색으로 시작합니다. 물론 나머지 구간도 주황,노랑,초록.... 등 7개의 코스로 되어 있습니다.

빨강길은 커다란 리기다소나무가 기분을 상승시켜주고,메타세콰이어 길과 연계되어 있습니다. 길옆으로 옛날의 기차 모습도 보입니다.

 

주황길은 예쁜 산죽길을 지나 끝자락쯤에 외로워 보이는 대통령 묘지를 통과하는 길입니다.

노랑길이 시작되는 곳에는 대전최고의 약숫물이 있습니다. 지하 천연암반수로 인기가 있습니다. 노랑길을 빙글 돌아 자그마한 물가에서 커피를 마시는 여유도 가질수 있습니다.

 

초록길은 지금은 공사중인 현충원 가장 북쪽 끝자락을 도는 길로 계곡 숲길,보훈배롱나무길,대나무 숲길을 거칩니다.

파랑길 아래쪽에는 연평해전 용사들이,더 아래쪽으로는 천안함 용사들이 잠들어 있습니다. 한참을 걷다보니 어느새 파랑길을 지나 쪽빛길로 들어섰습니다. 쪽빛길 전망대에서는 묘지전체를 바라보면서 잠시 쉴수 있습니다.

 

다소 경사도가 있는 쪽빛길입니다. 보라길 이전 거의 끝지점에 마련된 쪽빛길은 경사도가 있어서 무척 힘든길입니다. 하지만 세상에 꽁짜는 없는법입니다. 코스 난이도가 높은 만큼 경관은 7가지 코스중 가장 아름답고 수려한 경관과 만날 수 있는 코스중 하나입니다.

 

보라길은 소나무향기 가득한 길을 걸으며 위안을 받는 곳입니다.
보훈둘레길의 총길이가 약10키로로 소요시간은 성인기준 2시간 정도 소요됩니다. 마지막으로 다리를 건너면 둘레길의 끝입니다.

보훈둘레길이 생기면서 많은 사람들이 현충원을 찾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대전시민들의 힐링장소로 대전현충원 보훈둘레길이 거듭나길 기대해 봅니다. 박경범 시민기자 였습니다. 

#CMB대전방송 #뉴스와이드 #굿뉴스 #대전시 #대전 동구 #대전 중구 #대전 서구 #대전 대덕구 #대전 유성구 #충청남도 #공주시 #보령시 #논산시 #계룡시 #부여군 #서천군 #금산군 #세종시 

 

[Copyright (c) by cmbdj.co.kr, Inc. All rights reserved]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사진제목
염홍철 전 대전시장, 생각 더하기 출판기념회 열어 김형식 기자 [2018.11.16] [3,962]

■ CMB대전방송 뉴스  <리드>염홍철 전 대전시장의 에세이집 `생각 더하기` 출간을 기념한 출판기념회가 오페라 컨벤션센터에서 열렸습니다. <기사>에세이집 `생각 더하기`는 염 전 시장이 중도일..more
대전 수능 부정행위 10건 적발 김형식 기자 [2018.11.16] [4,082]

■ CMB대전방송 뉴스  <리드>대전지역에서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부정행위자 10명이 적발됐습니다.  <기사>대전시교육청에 따르면 수능시험 부정행위는 소지물품 위반 2건, 시험 종료 후 마..more
대전경찰, 16일 음주운전 특별단속 박병건 기자 [2018.11.16] [3,521]

■ CMB대전방송 뉴스  <리드>대전지방경찰청이 16일 대대적인 ‘음주운전 특별단속’을 실시합니다.  <기사>경찰은 오후 10시부터 음주운전이 잦은 구간으로 예상되는 대덕대로 와 갑천고속화도로 ..more
행복한 우‧동‧소! 대전 서구 둔산동, 청년이 웃어.. 황주향 기자 [2018.11.16] [4,119]

■ CMB대전방송 뉴스  <아나운서>양질의 일자리를 찾아 대전을 떠나는 ‘청년층의 이탈’ 문제, 한번쯤은 들어보셨을 텐데요. 이런 가운데 지역 내 청년들이 모여 자유롭게 소통하고 다양한 활동들을 할 ..more
오르는 연탄값에 도움은 줄고, 걱정은 커지고 김학준 기자 [2018.11.16] [3,998]

■ CMB대전방송 뉴스  <아나운서>날씨가 추워지면 연탄을 사용하는 가정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대부분은 봉사자들이 전해주는 연탄을 지원 받는 ‘에너지 소외계층’인데요. 하지만 부담스러운 연탄값에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