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즐겨찾기회사소개지역방송회사소개위약금조회

제목

음주 산행 금지 한 달… 한 잔의 추억은 옛말?

기자이신회

등록일시2018-04-13 20:40:04

조회수5,676

사회/스포츠

■CMB 대전방송 뉴스

 

<아나운서>
봄을 맞아 산을 찾는 상춘객들이 늘고 있습니다. 맑은 공기와 수려한 경관을 즐기는 등산객들이 있는가하면, 등산을 하며 술을 마시는 이른바 ‘음주 산행’을 하는 모습의 등산객도 찾아볼 수 있는데요. CMB 현장출동에서는 한 달 전부터 시행된 ‘음주 산행’ 금지법이 제대로 지켜지고 있는지 알아봤습니다. 이신회 기자입니다.

 

<기사>

▶ 이신회 기자 / CMB
저는 지금 우리나라에서 2번째로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계룡산에 나와 있습니다. 한해 평균 200만 명이 찾을 정도로, 충남 제일의 명산으로 손꼽히는데요. 많은 등산객이 찾는 만큼, 산행 중 술을 마시는 ‘음주 산행’ 또한 비일비재해, 눈살을 찌푸리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이로 인해, 국립공원 등지에서는 술을 마시는 행위를 금지하고, 적발 시, 과태료 처분을 내리는 ‘음주산행’ 금지법이 시행되고 있는데요. ‘음주산행’ 금지법 시행 한 달... 그 실태는 어떤 지, 지금부터 확인해보겠습니다.

 

평일에도 불구하고, 계룡산 국립공원은 등산객들로 북적입니다.

등산로 입구에는 식당과 편의점 등이 몰려있어, 어렵지 않게 술을 구입할 수 있습니다.

본격적인 등산에 앞서, 허기진 배를 달래기 위해 꺼내 놓은 음식들 사이로 술병이 보입니다.


▶ 등산객
배가 고파가자고.. (하하하) 근데 먹다가.. 술병은 여기에 (가방에) 들고 가야죠. 여기(매점)에서 샀어요. 죄송합니다.

 

등산로에 들어서고 얼마 지나지 않자, 돗자리를 펴고 삼삼오오 둘러앉은 등산객들이 보입니다.

가까이 다가가 확인해보니, 음식들 사이로 술병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 등산객
친구들하고 같이 등산하다 보면 소주도 한잔할 수 있지. 좋게 생각해야죠. 그런데, 벌금 내리는 것은 너무 무리하는 것 아닌가 생각합니다.

 

등산로 초입부터, 쉽게 술을 구할 수 있는 환경과 술에 대한 관대한 인식은 ‘정상주’와 ‘하산주’라 불리며, 산행 문화로 굳어졌습니다.

하지만, 일부 등산객들이 술을 마신 뒤 보이는 꼴볼견 행태 때문에 많은 등산객들은 불쾌한 일을 겪기도 합니다.

 

▶ 등산객
산에서 한, 두잔 정도로 시작된 것이 과음을 한 거예요. 등산로에서 길을 가지 못하고 데굴데굴 굴러요. 심지어 바지를 내려.. 등산객들이 지나가는데도 거기서 소변을 보겠다고.

 

‘음주 산행’의 또 다른 문제인 산악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한 달 전부터 음주산행 금지법이 시행되고 있지만, 단속은 쉽지 않습니다.

과태료 부과가 가능한 계도기간일지라도 현장 적발이 아닌 경우에는 거친 항의가 돌아올 뿐입니다.

 

▶ 황선식 계장 / 국립공원관리공단 계룡산국립공원사무소
호응을 해주는 분들이 있는가 하면, "왜 이것은 개인 자유인데 침해하는 것 아니냐”하는 의견도 있습니다. 한 잔 드신 분들이 있기 때문에 짜증을 내거나 화를 내는 분들이 있습니다.


6개월의 계도기간을 거쳐 본격적인 ‘음주 산행’ 금지법이 적용될 예정이지만, 갈길은 여전히 멀게만 느껴집니다.

 

▶ 이신회 기자 / CMB
‘음주 산행’으로 인한 각종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라도, 성숙한 시민의식을 통한 건전한 등산 문화를 정착시켜야할 때입니다. CMB뉴스 이신회입니다.

 

(영상취재: 김형기)


#CMB대전방송 #뉴스와이드 #굿뉴스 #대전시 #대전 동구 #대전 중구 #대전 서구 #대전 대덕구 #대전 유성구 #충청남도 #공주시 #보령시 #논산시 #계룡시 #부여군 #서천군 #금산군 #세종시 #음주산행 #등산문화

[Copyright (c) by cmbdj.co.kr, Inc. All rights reserved]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사진제목
천차만별 가격 문제… 소비자의 현명한 선택은? 박현수 기자 [2018.12.13] [3,398]

■ CMB대전방송 뉴스  <아나운서>같은 제품이어도 지역과 유통과정에 따라 가격이 제각각입니다. 이 가격 문제는 생활용품부터 식품. 의료비, 수도요금까지 우리 생활에서 낯설지 않은 모습인데요. 이번 ..more
체납차량 꼼짝마! 체납 자동차와의 전쟁 김형식 기자 [2018.12.13] [3,695]

■ CMB대전방송 뉴스  <아나운서>대전시가 전국 체납차량 번호판 일제영치의 날을 맞아 합동단속을 실시했습니다. 각 구와 경찰이 손을 잡고 영치반을 특별 편성해 차량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영치전담 차..more
대전 대덕구, 4년째 대기오염 가장 심각 김종혁 기자 [2018.12.13] [3,852]

■ CMB 대전방송 뉴스<리드>대기오염을 측정을 시작해 온 4년 동안 대전 대덕구가 대전에서 가장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사>대전충남녹색연합이 공개한 대전지역 79지점 가운데 유효한 값을 ..more
전통 판소리 체험하는 초등학생 박오덕 시민 기자 [2018.12.13] [3,492]

■ CMB대전방송 뉴스  <아나운서>CMB와 대전시청자미디어센터가 함께 만드는 시민기자단 뉴스입니다. 학기 중 체험학습 시간으로 공주교육대학교 부설초등학교 학생들이 박동진 판소리 전수관에 체험학습..more
양승조 충남도지사-이춘희 세종시장 국회 찾아 지방.. 박현수 기자 [2018.12.13] [3,754]

■ CMB 대전방송 뉴스<리드>양승조 충남도지사와 이춘희 세종시장이 국회를 찾아 지방분권특위 설치를 요청했습니다.  <기사>양승조 충남도지사와 이춘희 세종시장은 문희상 국회의장과 만나 국회 지..more